▒ Upgrade with ADDNET -애드넷 ▒
 
 
HOME > 고객센터 > 공지사항
 

제목 : '국민DTV' 연내 보급한다 2004/07/14
글쓴이  애드넷
정부가 가전업체와 공동으로 국민에게 저렴한 디지털TV(DTV) 보급을 추진한다.

 DTV 활성화를 통해 내수경기를 진작시킨다는 이 같은 계획은 8일 DTV 비교시험 추진 4인 위원회의 지상파DTV의 미국식 합의와 맞물려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정보통신부는 최근 삼성전자, LG전자, 대우일레트로닉스 등 가전업체 실무자들에게 국민형 DTV보급 의향을 밝히고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이날 확인됐다.

 회의엔 가전업체 연구개발자들이 참석했으며 사별로 현실성 타진을 거쳐 향후 마케팅과 상품기획 등의 실무자까지 참석해 정통부와 본격적인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정통부가 추진하는 ‘국민DTV’(가칭)는 지난 99년 정보화 확대의 일환으로 추진했던 인터넷PC(일명 국민PC)와 같은 개념으로 가전업체가 제품 가격을 대폭 낮춘 제품을 개발하고 정부가 앞장서 보급하는 방식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정통부는 가급적 국민 DTV 보급을 연내 추진해 8월 아테네올림픽을 계기로 늘어날 수요에 맞춘다는 계획이다.  


또 국민PC의 도입에서 나왔던 일부 부작용이 재연되지 않도록 가전업체와 사전에 충분히 논의를 거칠 방침이다.

 정통부 관계자는 “아직 가전업체에 의사를 타진한 정도이며 가격 수준이나 보급 대수를 논의할 정도는 아니다”라면서 “침체에 빠진 내수를 활성화시킨다는 차원에서 보급을 추진중이며 가전업체들도 호응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진대제 정통부 장관도 최근 기자와 만나 “전송방식 논란이 종식되면 국민에게 대대적으로 DTV를 보급할 수 있는 프로젝트를 준비중”이라고 말했다.

 정통부는 이 계획을 포함한 DTV방송 보고대회를 조만간 노무현 대통령 앞에서 가질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진대제 정보통신부 장관, 노성대 방송위원장, 정연주 KBS 사장, 신학림 전국언론노동조합 위원장 등 4인 대표로 구성된 ‘DTV 비교시험 추진 4인 위원회’는 이날 조찬 모임을 갖고 고정식 DTV 전송방식을 현행 미국식(ATSC)으로 유지하기로 합의하고 이를 노무현 대통령에게 보고하기로 했다.

 위원회는 이동 DTV 전송방식을 현 지상파DMB로 가되 새로운 전송방식인 DVB-H의 활용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프로젝트를 방송위와 정통부가 공동으로 추진키로 합의했다.

 이로써 정보통신부와 방송계가 대립해온 전송방식 논쟁은 4년 만에 타결됐으며 이동 DTV전송방식도 먼저 상용화할 지상파DMB 단일 표준으로 사실상 확정됐다.

 신화수기자@전자신문, hsshin@etnews.co.kr

○ 신문게재일자 : 2004/07/09



 "유럽 리눅스 시장 급신장" 애드넷 2004/07/14
 지겹다! 바.이.러.스. 애드넷 2004/07/14


Copyright 1999-2020 Zeroboard